Letter from Kunner2011.11.14 23:45


DSLR-A850 | Pattern | 1/125sec | F/1.8 | 0.00 EV | 135.0mm | ISO-200



*
푸념 섞인 글을 한참 적어 내려가다, 다 지워 버렸다.
언젠가 썼던 글의 내용과 거의 똑같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시간이 지났어도 상황이 별반 달라지지 않았다는 거겠지.

그래도 요즘은 아침에 일찍 일어나고, 밤에는 자는 - 백수에게는 너무나 바람직한 생체리듬을 갖게 됐다.
그 덕분에 자괴감은 좀 덜 느끼고 있지. 하하..


**
요즘 난생 처음 헬스를 다니고 있다.
지난 주 부터 시작했는데, 게을러서 매일 가지는 못 했지만.. 그 몇일 했다고 몸에 제법 힘이 들어간다.
생각해보면 태어나서 지금껏 제대로 해 보는 첫 번째 운동인가?

따지고보면 지금이 내 인생에서 가장 활기차고 건강해야 할 때일텐데..
이제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노쇠함이 찾아 올텐데..
젊음의 절정을 이렇게 빈약한 채로 있는다는게, 내 자신에게 좀 미안했다.
그리고 건강에 대한 불안함을 계속 가진 채 사는 것도 짜증스럽고.

타고난 게으름으로 또 흐지부지 될 지도 모르겠지만 그 전까지는 매일 작심삼일하면서 열심히 해 봐야지.

 
***
선의, 호의로 했던 일이 내 발목을 잡는다.
받을 것도, 줄 것도 없는 것이 제일 좋은데..
이건 받지도 못 한 채 줄 일 생길까 걱정하고 있으니, 속이 쓰린다.

이런 일로 엮이는 건 그 자체로 민망한 일이다. 
상황을 이렇게 민망하게 만든 걸 원망하고 있지만,
내가 애초에 모질지 못한게 문제라는 생각에 후회하고 있다.

결국 나는 풋내기다.
머리 굵은 척 해 봐야 소용 없다.
또 배운다 - 하고 말해보지만, 언제까지 배우기만 할거냐 하는 생각에 가슴이 답답해 온다.

부디 조속히.. 깨끗하게 마무리되길 바라고 있다.


****
날짜가 하루 하루 지날 수록..
점점 자신감이 떨어져 간다.

백수 생활의 폐해일거다.

적당히 사람들과 부대끼기도 하고,
난관에 부닥쳐 보기도 하고.. 또 넘기도 하고 그래야 되는데..
어제가 오늘, 오늘이 내일인 백수 생활 너무 오래 하면 몸도 마음도 피폐해진다.

물론 알바도 하고 있고, 공부도 하고 있으니 백수라고 하기는 좀 뭐하지만..
처음 회사 그만 두고 그렸던 모습과는 좀 거리가 있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지난 번에 다니던 회사 사장님이 그런 얘길 했다.
3군에 있다가 갑자기 1군으로 가는 일이 가능 하겠느냐고.
차근차근 밟아 올라가야 하는 법 아니겠느냐고.

뭐 맞는 말이니 반박할 것도 없다만..
이제와 3군 2군 따져가며 밟아나가기엔 너무 늦은게 아닐까.

해 보고, 안 되면 말지 뭐.
일단 공부나 좀 더 열심히 해야겠다.
자신감 떨어져 축 쳐진 건 정말 별로니까 말야.

힘내자. 힘 내보자.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박함이 없어서 그래.  (3) 2011.12.15
겨울이 오기 전, 가을이 지는 자리..  (4) 2011.11.22
최근의 근황  (2) 2011.11.14
나는 언제 행복한 사람인가?  (0) 2011.11.07
다시 gogo  (0) 2011.10.25
채근  (0) 2011.10.25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저 일단 눈물부터 닦고...
    화이팅! 행님!

    2011.11.15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너무 청승맞았나? ㅋㅋ

      아무튼 화이팅! 힘내보자.


      고맙다 ^^

      2011.11.15 22:2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