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LR-A900 | Pattern | 1/3sec | F/3.5 | +0.30 EV | 17.0mm | ISO-1600



작년 여름 a900을 내보낸 후 근 1년 여의 방황을 마무리 하고 다시 a900.


이후 a77 이나 nex-C3, nex-7 등 최신 바디들을 이것 저것 만져 봤지만 a900이 주는 만족감은 따라오지 못 한다.

특히 소니의 새로운 센서들의 노이즈 처리라든지 포커스가 맞지 않은 영역을 뭉개는 방식이 매우 맘에 들지 않았는데,

아마도 a900의 이미지에 길들여진 탓인 것 같다.


사진을 보면, 노이즈가 잔뜩하지만 입자가 곱다(?)는 느낌이 들어 마냥 보기 싫지 않다.

a77이나 nex-7처럼 이질감 넘치게 뭉개지지도 않고.


a900, 정말 좋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 궁평의 노을  (0) 2013.02.17
그래, 이거였어.  (0) 2012.09.16
@남산타워  (0) 2012.07.25
용주사 단풍놀이  (2) 2011.11.15
aura  (0) 2011.11.12
코스모스 at night  (0) 2011.11.12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