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자주 가던 궁평항인데..

궁평의 올해 첫 노을을 이제야 보게 됐다.


비록 구름이 많이 껴서 아름다운 놀을 볼 수는 없었지만..

a900으로 찍은 노을은 정말 눈부시게 아름답다.



DSLR-A900 | Spot | 1/400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뷰파인더로 황홀경을 보고 있는데, 

마침 기러기가 날아 간다.

쇠기러기는 이렇게 몇 마리 씩 날기도 하는가보다.



DSLR-A900 | Spot | 1/400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기러기가 나는데, 갈매기가 빠질 수 있나.

가끔은 저렇게 훨훨 날아 가고 싶다.

부러운 녀석들..



사진 좀 자주 찍으러 다니고 싶은데..

시간이 없어서라는 건 핑계고, 맘의 여유가 없는 탓이다.



마음 먹기에 달린 것.

더 열심히 하고, 더 열심히 쉬는 한 해가 되어야 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 궁평의 노을  (0) 2013.02.17
그래, 이거였어.  (0) 2012.09.16
@남산타워  (0) 2012.07.25
용주사 단풍놀이  (2) 2011.11.15
aura  (0) 2011.11.12
코스모스 at night  (0) 2011.11.12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