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2.07.25 01:16

DSLR-A900 | Pattern | 1/640sec | F/2.0 | +0.70 EV | 135.0mm | ISO-200

 

 

*

그의 말대로, 나는 잡초였다.

 

황무지에 제멋대로 핀, 그런 잡초였다.

돌봐주는 사람 하나 없어도 근성으로, 제멋대로 살아 온 나는 - 그래, 잡초였다.

 

누가 뿌린 지도 모른 씨에 흩어 날려와

비가 오면 맞고, 바람이 불면 눕고..

누렇게 뜬 잎으로도 끈질기게 살아남은 잡초.

한 겨울의 눈 속에도 어떻게든 살아내는 질긴 잡초였다.

 

하지만 겨울 찬 바람에 잔뜩 움추려 있을때조차 곧 따뜻한 봄이 올거라 믿었다.

그래, 잡초란 원래 그렇다.

 

 

**

그는 내게 더 큰 세상을 보여 주고 싶다 말했다.

 

처음이다.

그래서 잡초는 두렵다.

 

늘 동경하던 새로운 세상, 더 큰 세상..

어쩌면 그게 손에 잡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 순간, 잡초는 두려워한다.

 

혹시라도 뽑혀 나갈까, 최대한 옆으로 뻗은 뿌리가 거추장스럽게 느껴지는 밤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만족  (0) 2012.09.02
사라지는 모든 것들  (0) 2012.09.02
잡초의 꿈  (0) 2012.07.25
늦음 밤, 자책  (0) 2012.07.25
회상  (0) 2012.07.15
Bye  (0) 2012.07.08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