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2.09.02 23:48


DSLR-A850 | Pattern | 1/320sec | F/5.6 | 0.00 EV | 300.0mm | ISO-200





*

고등학교 1학년 때던가..

V.C 앤드류스의 '사라지는 모든 것들'이라는 책을 읽었다.

당시 여성소설로 이름 날리던 작가인데..

나는 여성도 아닌데 왜 그런 소설을 읽고 있었던 걸까.


아마 제목 때문이었을까.

힘겨운 사춘기의 첫 문을 열어 젖히던 그 때, '사라지는 모든 것들'이라는 제목은 그 자체로 감명을 주기에 충분했다.

소설 내용은 기대했던 것과 달리 너무나 여성소설스러워서 다 읽고 난 후엔 '내가 왜 이런 걸 읽고 있지?'하는 생각을 했었지만..




**

예전 사진첩을 넘기다..

문득 '사라지는 모든 것들'이라는 문장이 맴돌았다.


생각하면 그리 오래 지나지 않은 기억.

아직도 만져질 듯한 그 시절의 기억들이 이젠 과거라는 이름으로..

더 이상 추억할 필요도 없는 과거가 되어 기억 저편으로, 저편으로 떠밀렸구나.



***

생각하면 어디 그뿐이랴.

시간의 흐름 속에 사라지는 게 어디 그뿐이랴.


서른을 넘긴 적잖은 삶에서,

아쉬운 장면이

그리운 시간이 어디 그때 뿐이랴.


아무리 소중했던 기억도,

아무리 간절했던 바람도..


그렇게 그렇게..

시간의 흐름 속에 사라지는 모든 것들 중 하나일 뿐이다.



****

그렇게 생각하니 또 허망한 게 사람 사는 일이다.



그러나 어디 사는 게 그런가.

바라고, 원하고..


또 언제를 두고 '생에 다시 없을...' 이라 하며 간절해 할텐데.


바보 같지만 어쩌나.

그게 내가 서른을 넘기며 배워온 삶인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 새해 첫 글을 써내린다.  (2) 2013.01.26
불만족  (0) 2012.09.02
사라지는 모든 것들  (0) 2012.09.02
잡초의 꿈  (0) 2012.07.25
늦음 밤, 자책  (0) 2012.07.25
회상  (0) 2012.07.15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