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2.07.15 17:58

 

iPhone 4S | Pattern | 1/20sec | F/2.4 | 4.3mm | ISO-160

 

이제 그만 우물처럼 깊고 음습한 곳에서 고개를 들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찬 우물물과 거기에 기대 사는 푸른 이끼들만 얘기하지 말고, 밝은 곳을 바라보았으면 좋겠다.

 

 

기쁨에 대해 얘기하는 법을 배웠으면 좋겠다.

 

우울함을 떨쳐낼 수는 없더라도, 잠시 접어두고 살얼음 같이 조심스럽더라도 그 위에 살짝 덮힌 행복에 대해 얘기하는 법을 배웠으면 좋겠다.

 

감탄하는 법, 부러워하며 저것은 내 가질 수 없는 것이라 한탄하지 않고도.

 

그러면서 자신을 비하하지 않고도, 저절로 탄성 내지르며 나에게 온 행복을 감탄하며 온전히 받아들이는 법을 배웠으면 좋겠다.

 

 

그랬으면 좋겠다.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초의 꿈  (0) 2012.07.25
늦음 밤, 자책  (0) 2012.07.25
회상  (0) 2012.07.15
Bye  (0) 2012.07.08
반성  (0) 2012.06.20
6월의 근황  (0) 2012.06.20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