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2.09.02 23:57

DSLR-A900 | Spot | 1/6sec | F/25.0 | 0.00 EV | 35.0mm | ISO-100 







"

남들처럼 거창한 꿈은 없어요.

그냥 지금이 행복해요.

"


무심코 이름 모를 누군가가 만든 동영상을 보다가..

그가 말하는 이야기를 듣고 깊은 생각에 잠겼다.


나는 얼마나 거창한 꿈이 있길래, 그냥 지금이 행복해요 하고 말하지 못하는 걸까.


늘 조바심내고, 채근하고..



누군가에게 뒤처질까 두려워 한 적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의미 없이 살다 갈까 하는 두려움은 내내 갖고 있다.


그럼 과연 의미 있게 사는 건 어떤 것일까?

얼마나 나이를 더 먹어야 알 수 있으려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소의 뿔처럼 그렇게 가련다.  (0) 2013.02.13
2013, 새해 첫 글을 써내린다.  (2) 2013.01.26
불만족  (0) 2012.09.02
사라지는 모든 것들  (0) 2012.09.02
잡초의 꿈  (0) 2012.07.25
늦음 밤, 자책  (0) 2012.07.25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