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2.07.08 03:16

Bye

 

DSLR-A850 | Pattern | 1/160sec | F/2.0 | 0.00 EV | 135.0mm | ISO-200

 

곁바람에 옛 추억 떠오르면 감상에 젖기도 하겠고.. 때로 잠 못 드는 날도 있겠지만..

그것도 다 시간이 해결하겠지.

처음 며칠은 웃을 수 조차 없었는데, 이제 또 잘 웃고 있는거 보면..

늘 그렇듯 시간이 지나면 다 잊게 되는가봐.

 

 


마지막으로 부탁 하나.
얼른 나를 잊어줘.

나 때문에 받은 상처로 너무 맘 다치지 않았으면..
얼른 다른 사람, 나보다 너를 더 사랑해 주는 좋은 사람 만나서 내 상처 다 잊고 행복하기 바라.

모쪼록 언제나 건강하기 바랄께.




그럼 진짜 이제 마지막, 


안녕.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늦음 밤, 자책  (0) 2012.07.25
회상  (0) 2012.07.15
Bye  (0) 2012.07.08
반성  (0) 2012.06.20
6월의 근황  (0) 2012.06.20
BUNKER1 탐방 + 나는꼽사리다 금주5회 방청기.  (0) 2012.05.20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