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5.04.16 18:05

프로젝트가 막을 내렸다.

1월에 시작해 4월에 끝났으니 만 3개월이다.


따지고 보면, 내게 이 프로젝트는 3개월이 아니라 2년 짜리였다.

지난 2년 동안 내 삶을 이리저리 흩어, 회사를 두 번이나 옮기고서야 마무리 된 프로젝트.

너무 많은 일들이 있어서 어떤 것을 기억하고 어떤 것을 버려야 할 지도 모른채,

그저 세월이 시키는 대로 잊고 잊혀지고.


처음에는 분명 내가 선택한 길이다 싶었는데,

이제 돌이켜 보니 그냥 내 앞에 그 길이 있었을 뿐이다.


아마 그래서였을 것이다.

2년 만에 처음 성공한 것인데도 아무런 감흥이 없던 것은.

감격해 눈물이라도 흐를 줄 알았는데,

남의 일 같은 이 기분은.. 

아마 그래서였을 것이다.



어찌됐든 이 정도면 수고했다 어깨 한번 두드려 줄 법 한데..

욕심은 도무지 멈출 줄을 모른다.

슬프다.

고작 이 정도의 성취를 이루기위해 그 어려운 길을 가야 했을까.



하지만 적어도 이 하나 만큼은 증명했다.

그들이 틀렸고, 내가 옳았다.


이 사이트가 그 대답이다.


어쩌면 내게 중요했던 것은 바로 이 하나였으리라.

내가 옳았다.



The 1st site based Breeze Commerce.

http://www.frenchplace.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찾아 왔구나...  (0) 2017.05.23
그렇게 소년은 어른이 된다  (1) 2016.07.28
증명  (3) 2015.04.16
생각 없는 삶, 슬픈 봄날의 기록  (2) 2015.04.06
두려움  (0) 2014.10.06
결혼  (2) 2014.10.06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고하셨습니다.

    2015.05.18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글 감사

    2016.06.15 1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3212

    한번 들어가보려고 했더니.. 문닫았나요 -0-

    2017.11.10 12: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