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5.04.06 13:05






#1

언제인가는..

생각이 너무 많아 병이라 했다.


누군가는 내게 마라톤을 권하기도 했다.

머리 속에 지나치게 차오르는 열을 몸 밖으로 꺼내 줄 좋은 방법일 수 있다고.

사실 뭐 딱히 내게 권한 건 아니었다.

또 다른 누군가가 그 누군가에게 권했던 방법이라며 말을 했던 것인데.. 

아니, 그걸 따져가며 살펴 볼 이유는 없고..

여튼 그랬다.


생각이 떠오를 때 마다 자판을 두드리는 것이 유일한 낙이다 싶던 때가 있었다.

누군가는 그걸 인터넷 공해라 한 적도 있었지만.. 한 해에 만개나 되는 글을 끄적이던 때도 있었다. (믿을 수 없게도)

어차피 다 날아가 찾을 수 없게 된 지 십년, 아니 십오년이 넘게 지났으니, 이제 공해라 부를 만한 것도 없겠지.


블로그가 방치된지 꽤 오래 됐다.

무슨 글이라도 써야 한다는 강박은 늘 한켠에 자리잡고 있지만..

다시 글을 쓰는 일은 큰 용기가 필요하다.


변명이라면.. 도무지 한가로이 앉아 글을 끄적일 여유가 없다는 것.

하지만 말도 안 되는 변명.

스마트폰을 보는 시간만 하루에 몇 시간은 될텐데?


변명이라도 하고 싶은 사실이 있다면..

예전만큼 치열한 삶을 살지 못 하고 있다는 것.

끝없던 고민은 어느새 현실의 문제에 치어 저 멀리 버려졌다.

당장 입에 풀칠 할 걱정으로..

삶에 대한, 나에 대한 질문은 더 이상 하지 못 하게 됐다.



#2

문득 문득..

이렇게 생각이 찾아 들때면 한참을 침잠하게 된다.


'내가 과연 뭘 알고 있는 거지?'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

정작 나 자신이 누군지도 잘 모른다는 걸 깨달은 다음이다.

내가 뭘 좋아하고, 뭘 싫어하는지.

나란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지난 기록들을 뒤적이면 알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 애초에 이 블로그는 그런 목적으로 써내렸으니..


몇 개의 글을 훑어 내려가다..

그만 창을 닫아 버렸다.


그건 이미 지난 날의 나일 뿐이었다.

지금의 내가 가지고 있는 문제, 불안, 고민은 아무 것도 알지 못하는 

벌써 꽤 오래된 나에 대한 이야기 뿐이다.


날씨 탓인지, 무엇인지 알 수 없지만.

어쩐지 서글픈 마음이 들어 

오랜만에 글을 적어 본다.


서른 여섯의 봄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렇게 소년은 어른이 된다  (1) 2016.07.28
증명  (3) 2015.04.16
생각 없는 삶, 슬픈 봄날의 기록  (2) 2015.04.06
두려움  (0) 2014.10.06
결혼  (2) 2014.10.06
아프다..  (2) 2014.03.01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5.04.09 1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저도 요즘 머리속에 가득찬 고민이에요.. 허무함에 지나가겠죠? ?

    2015.05.03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