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Pretty Secrets - Frank Nimsgern(feat. Chaka Khan)
    쉼을 위한 이야기/음악 2011. 11. 7. 18:18


    Pretty Secrets - Frank Nimsgern (feat. Chaka Khan)

    Lover I'm lost in a dream

    So I'll write some lines to you

    All about my secret dreams

    And all my darkest fears

    And all that sentimental stuff

    That makes the distance closer


    Look here inside my heart and you will see

    A lonely place that's filled with memories

    Do you remember me


    Do you remember every day

    Baby why can't you see

    That was the greatest time we had

    Baby just you and me

    Sharing together our pretty secrets

    Why did you have to leave me

    With such pretty secrets


    I want to believe

    That you won't let our love disappear

    You won't write to me

    And you don't care it seems

    And I can't wait this long

    Without some satisfaction


    Do you remember me

    Baby why can't you see




    고 1때, 레코드사에서 우연히 집어 든 컴필레이션 앨범 - City Jazz.
    내 기억으론 립스틱 레코드 였던 것 같다. 

    하지만 인터넷을 아무리 찾아봐도 그 앨범에 대한 정보가 없다.
    그야말로 듣보 앨범이었나?[각주:1]

    하지만 앨범 안에 수록된 곡들은 결코 듣보가 아니었다.
    재즈의 J자도 모르던[각주:2] 내게 재즈가 얼마나 매력적인 음악인지 알려주기에 충분했으므로!


    그 중에서도 Pretty Secret - 이 노래는 참 듣기 좋았는데..
    이 곡을 부른 가수가 누구인지, 어떤 앨범인지 너무 궁금했지만 알 수 없었다.
    인터넷이 없던 당시에는  정보를 얻기가 참 어려웠기 때문이다.[각주:3] 



    검색해 보니 이렇단다.
    http://blog.naver.com/atra1203/150023825480




    원래 퓨전 기타리스트 Frank Nimsgern의 앨범이고, Chaka Khan이[각주:4] 피쳐링을 했다는 군.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관련 정보를 좀 찾을 수 있다.
    http://members.casema.nl/ck_musicwebsite/ck_contr/nimsgern.html


    뭐 여튼.. 
    충분히 귀기울여 들어 줄 가치가 있는 노래다.



    - 티스토리에 원래 있던 기능인가? 각주 - 요거 참 요긴하다! ^^



     


    1. City Jazz 앨범명으로 검색을 해 보면 http://music.daum.net/album/main?songId=61531 이 앨범을 찾을 수 있는데, 이거 아니다. 내가 산 앨범은 CD 두장으로 되어 있었는데.. 나중에 이렇게 합쳐서 새로 나온 모양이다. [본문으로]
    2. 물론 지금도 여전히 j도 모른다 [본문으로]
    3. 그러고보면 십수년 전일 뿐인데,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 대단한 변화다. [본문으로]
    4. 굉장히 유명한 여성 재즈 싱어다. [본문으로]

    '쉼을 위한 이야기 >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두 어디로 간걸까 - 토이(feat. 이적)  (0) 2011.07.21
    Strangers  (0) 2010.04.30
    Desparado - Emi Fujita  (0) 2006.08.14
    어느 날...  (0) 2006.08.13
    플룻을 샀다.  (0) 2006.07.15

    댓글 15

Kunner.com since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