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어느 날...
    쉼을 위한 이야기/음악 2006. 8. 13. 13:41

    어렸을 땐, 사랑타령 하는 노래 보다..
    뭔가 메시지를 주는 노래를 좋아하곤 했어.
    신해철이나 그런 류의 노래를 좋아했던 건 나 뿐이 아니겠지만..
    아마 그 이유는 다들 비슷했으리라.

    이 노래는.. 고등학교 졸업하고 한참 방황하던 대학교 1학년 시절.
    가수 은퇴를 번복하고 4집 앨범을 낸 김민종의 노래인데..
    그 앨범에서 가장 좋아하던 노래였어.
    아주 오랜만에 다시 들어 보니 굉장히 유치하기도 해.
    역시나 그는 가수라기엔 노래를 참 못한다 싶기도 하고..

    그래도 그 시절엔.. 
    이 노래 들으며 주먹을 불끈 쥐어 보기도 하고..
    또 한참 눈물 뿌려 보기도 하고 그랬더랬지.
    지금에야, 이렇게 노래 들으며 눈물 뿌릴 감수성이 남아 있지 않지만...


    그래도 마음만은 늘 같네.

    "이젠 깨어 나야해, 더 늦기 전에..."




    어느 날 - 김민종

    내일을 모르는건 마찬가진데
    왜 나만 그 발걸음을 두려워하나

    세상을 살아감은 마찬가진데
    왜 나만 외로운 듯 이 길에 서있나

    나를 비추는 저 하늘 별들
    아직 그 별빛 속엔 꿈이 있는데

    말없이 날 지켜보는 사람들
    그 속에서 나 이대로 주저 앉고 싶진 않아

    나는 믿는다, 나는 바친다.
    나의 젊음을.

    눈이 부신 햇살에 잠이깨인 어느날
    내가 원한 모든게 내 눈앞에 펼쳐질 꺼야

    사랑하는 사람들과 사랑하는 나를 위해서
    이젠 깨어나야 해 더 늦기 전에.

    '쉼을 위한 이야기 >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rangers  (0) 2010.04.30
    Desparado - Emi Fujita  (0) 2006.08.14
    플룻을 샀다.  (0) 2006.07.15
    I will - Eric Marienthal  (0) 2006.05.20
    기다려라, 마샬리스!  (0) 2006.05.02

    댓글 0

Kunner.com since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