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LR-A900 | Pattern | 1/8000sec | F/1.8 | 0.00 EV | 135.0mm | ISO-200




벽오동 가지에는 별이 걸려 있다.

별을 보고 꿈이라 읽는다.




벽오동의 빈 가지에는 새 봄의 꿈이 걸려 있다.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슈탈트 이미지  (0) 2011.03.30
물향기 수목원 나들이  (0) 2011.03.27
꿈이 걸렸다.  (0) 2011.03.27
KM 17-35d 를 보내며  (0) 2011.03.24
퇴근길의 소소한 풍경  (0) 2011.03.21
SAL135F18ZA  (0) 2011.03.20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