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우연히 한번 지나간 후로,
회사 앞 조선족들이 모여 사는 동네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참 낡고, 어떻게 보면 더럽고..
보기가 불편한 장면들이 있기도 하지만.

낡음이 주는 편안함과 시간여행이라도 하는 듯한 느낌.
그리고.. 정말 미안한 얘기지만 약간의 스릴.


원래 전철을 타는 역과는 좀 다른 방향이지만..
이 즐거움 때문에 일부러 한 정거장을 더 걸어 간다.


이런 퇴근 길의 소소한 풍경.

그리고 135.8 의 엄청난 매력.

아, 좋다.



DSLR-A900 | Pattern | 1/200sec | F/1.8 | -0.30 EV | 13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160sec | F/1.8 | -0.30 EV | 135.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100sec | F/1.8 | 0.00 EV | 135.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160sec | F/1.8 | 0.00 EV | 135.0mm | ISO-500


DSLR-A900 | Pattern | 1/160sec | F/1.8 | 0.00 EV | 135.0mm | ISO-250


DSLR-A900 | Pattern | 1/160sec | F/1.8 | 0.00 EV | 135.0mm | ISO-400






^_^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이 걸렸다.  (0) 2011.03.27
KM 17-35d 를 보내며  (0) 2011.03.24
퇴근길의 소소한 풍경  (0) 2011.03.21
SAL135F18ZA  (0) 2011.03.20
기묘한 이야기  (0) 2011.03.20
돈이 전부가 아냐.  (0) 2011.03.18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