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증명
    Letter from Kunner 2015. 4. 16. 18:05

    프로젝트가 막을 내렸다.

    1월에 시작해 4월에 끝났으니 만 3개월이다.


    따지고 보면, 내게 이 프로젝트는 3개월이 아니라 2년 짜리였다.

    지난 2년 동안 내 삶을 이리저리 흩어, 회사를 두 번이나 옮기고서야 마무리 된 프로젝트.

    너무 많은 일들이 있어서 어떤 것을 기억하고 어떤 것을 버려야 할 지도 모른채,

    그저 세월이 시키는 대로 잊고 잊혀지고.


    처음에는 분명 내가 선택한 길이다 싶었는데,

    이제 돌이켜 보니 그냥 내 앞에 그 길이 있었을 뿐이다.


    아마 그래서였을 것이다.

    2년 만에 처음 성공한 것인데도 아무런 감흥이 없던 것은.

    감격해 눈물이라도 흐를 줄 알았는데,

    남의 일 같은 이 기분은.. 

    아마 그래서였을 것이다.



    어찌됐든 이 정도면 수고했다 어깨 한번 두드려 줄 법 한데..

    욕심은 도무지 멈출 줄을 모른다.

    슬프다.

    고작 이 정도의 성취를 이루기위해 그 어려운 길을 가야 했을까.



    하지만 적어도 이 하나 만큼은 증명했다.

    그들이 틀렸고, 내가 옳았다.


    이 사이트가 그 대답이다.


    어쩌면 내게 중요했던 것은 바로 이 하나였으리라.

    내가 옳았다.



    The 1st site based Breeze Commerce.

    http://www.frenchplace.co.kr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찾아 왔구나...  (0) 2017.05.23
    그렇게 소년은 어른이 된다  (1) 2016.07.28
    증명  (3) 2015.04.16
    생각 없는 삶, 슬픈 봄날의 기록  (2) 2015.04.06
    두려움  (0) 2014.10.06
    결혼  (2) 2014.10.06

    댓글 3

Kunner.com since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