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생각 없는 삶, 슬픈 봄날의 기록
    Letter from Kunner 2015. 4. 6. 13:05






    #1

    언제인가는..

    생각이 너무 많아 병이라 했다.


    누군가는 내게 마라톤을 권하기도 했다.

    머리 속에 지나치게 차오르는 열을 몸 밖으로 꺼내 줄 좋은 방법일 수 있다고.

    사실 뭐 딱히 내게 권한 건 아니었다.

    또 다른 누군가가 그 누군가에게 권했던 방법이라며 말을 했던 것인데.. 

    아니, 그걸 따져가며 살펴 볼 이유는 없고..

    여튼 그랬다.


    생각이 떠오를 때 마다 자판을 두드리는 것이 유일한 낙이다 싶던 때가 있었다.

    누군가는 그걸 인터넷 공해라 한 적도 있었지만.. 한 해에 만개나 되는 글을 끄적이던 때도 있었다. (믿을 수 없게도)

    어차피 다 날아가 찾을 수 없게 된 지 십년, 아니 십오년이 넘게 지났으니, 이제 공해라 부를 만한 것도 없겠지.


    블로그가 방치된지 꽤 오래 됐다.

    무슨 글이라도 써야 한다는 강박은 늘 한켠에 자리잡고 있지만..

    다시 글을 쓰는 일은 큰 용기가 필요하다.


    변명이라면.. 도무지 한가로이 앉아 글을 끄적일 여유가 없다는 것.

    하지만 말도 안 되는 변명.

    스마트폰을 보는 시간만 하루에 몇 시간은 될텐데?


    변명이라도 하고 싶은 사실이 있다면..

    예전만큼 치열한 삶을 살지 못 하고 있다는 것.

    끝없던 고민은 어느새 현실의 문제에 치어 저 멀리 버려졌다.

    당장 입에 풀칠 할 걱정으로..

    삶에 대한, 나에 대한 질문은 더 이상 하지 못 하게 됐다.



    #2

    문득 문득..

    이렇게 생각이 찾아 들때면 한참을 침잠하게 된다.


    '내가 과연 뭘 알고 있는 거지?'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

    정작 나 자신이 누군지도 잘 모른다는 걸 깨달은 다음이다.

    내가 뭘 좋아하고, 뭘 싫어하는지.

    나란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지난 기록들을 뒤적이면 알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 애초에 이 블로그는 그런 목적으로 써내렸으니..


    몇 개의 글을 훑어 내려가다..

    그만 창을 닫아 버렸다.


    그건 이미 지난 날의 나일 뿐이었다.

    지금의 내가 가지고 있는 문제, 불안, 고민은 아무 것도 알지 못하는 

    벌써 꽤 오래된 나에 대한 이야기 뿐이다.


    날씨 탓인지, 무엇인지 알 수 없지만.

    어쩐지 서글픈 마음이 들어 

    오랜만에 글을 적어 본다.


    서른 여섯의 봄이다.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렇게 소년은 어른이 된다  (1) 2016.07.28
    증명  (3) 2015.04.16
    생각 없는 삶, 슬픈 봄날의 기록  (2) 2015.04.06
    두려움  (0) 2014.10.06
    결혼  (2) 2014.10.06
    아프다..  (2) 2014.03.01

    댓글 2

Kunner.com since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