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빨간등대'라는 이름을 쓰는 사람이 있었지.
등대가 빨간색이 다 있다는 걸 처음 알았던..

한번도 본 적 없는 빨간 등대가 행운의 상징일거라는 근거없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DSLR-A900 | Pattern | 1/1600sec | F/3.5 | +0.30 EV | 135.0mm | ISO-100



새만금 방조제의 초입, 비응항에서.

날이 너무 찌뿌려 도저히 깨끗한 이미지를 얻을 수 없었다.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놀타 24-105 D  (0) 2011.05.18
학교 야경  (0) 2011.05.13
빨간 등대  (0) 2011.05.09
동행  (0) 2011.05.08
산책  (2) 2011.05.02
시험 끝 - 여의도 나들이  (0) 2011.04.27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