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1.03.03 22:40
한심한 시간이 흐르고 있다.
아니, 한심하게 시간을 흘려 보내고 있다.
어쨌거나 나중에 돌아보면 피눈물 흘릴 - 한심한 시간이 흐르고 있다.


DSLR-A900 | Pattern | 1/30sec | F/4.5 | 0.00 EV | 50.0mm | ISO-800


조바심내지 않으려 했다.
너무 애쓰지 않으려 했다.
너무 재촉하고 보채지 않아도.. 어차피 오늘 모든 걸 다 할 필요는 없으니까.
좀 쉬었다 가기도 하고, 좀 천천히 돌아 가기도 하고.
그래야 한다고 생각했다.
왜 하루 쯤 맘 편히 쉬는 것도 제대로 못하냐며 나를 달래기도 했다.

그래서 이렇게 한심한 시간을 보내면서도,
차라리 아주 늘어지게 쉬고 난 후 열심히 달려가자 생각했다.


그런데 문제는.. 이것도 저것도 아닌 상태로 시간만 흘러가는 것 같다.

놀려거든 아예 퍼질러 놀고..
공부를 하려거든 머리 싸매고 하고..
일을 하려거든 뭔가 성과를 내고..

이건 뭐.. 이것도 저것도 아닌 상태로 시간만 보내는거 아니냐.

언제까지 이도저도 아닌 상태로 경계인의 삶을 살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이제 어떻든 한 서너달 후면 학생이라는 보호막도 사라지고 말텐데..
그때 되면 어쩌려고 이리 한심한 시간들을 보내고 있는걸까?

예전이랑 참 많이 다른게..
이렇게 생각하고 불안해 하면서도 뭔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

나이를 먹은 탓인가.
에너지를 잃어 가는 탓인가.

멍청하고 한심한 시간들이 가고 있다.
이렇게 흘려 보내선 안 되는데...


어떻든 내일부턴 좀 달라져보자.


달라지자.
달라지자.
달라지자.

제발.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바라기  (0) 2011.03.24
가구 배치를 바꿨다.  (0) 2011.03.09
한심한 시간이 흐르고 있다.  (2) 2011.03.03
야망을 가져라.  (0) 2011.02.28
반성하자.  (0) 2011.02.28
미용실에서 봉변을 당했다.  (0) 2011.02.27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qiuick

    음 그건 그렇고.. 잠바가 뽀대 나는군.... 으음....

    2011.03.04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qiuick

    브이 잠바나 입구 다니삼..

    2011.03.04 0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