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1.02.11 03:31

격정의 토로, 그 후.
밀려드는 자괴감의 한 가운데 있다.

감정의 격랑에 몸을 내맡기다보면 분명 언젠가 후회하게 된다.
그리고 대부분은 언젠가라고 할 것도 없이 곧 후회를 하게 된다.

한껏 고양된 감정으로 열변을 토하던 나는 이제 쓸데없이 감정을 토해냈다고 자책하고 있다.

그러나 언젠가는 반드시 했어야 하는 이야기들.
그리고 분명히 매듭지어야만 하는 일들이었다.




지금 내가 하는 건 좀 더 냉정하지 못했던..
격한 감정을 그대로 드러낸 것에 대한 후회일 뿐이다.

토해냈으니 개운해 하자.
또 다른 구실을 만들어 스스로를 힘들게 하지 말자.

더보기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안  (0) 2011.02.22
경계  (0) 2011.02.22
吐露  (0) 2011.02.11
Happy Birthday  (0) 2011.02.11
반성, 감사.  (0) 2011.02.05
지름신이 속삭인다.  (0) 2011.02.04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