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8.05.21 00:14



*

연목구어(緣木求魚)


학창시절 저 사자성어를 배웠을 때 나는 실소를 금치 못했다.

대체 나무에서 물고기를 찾는다니, 이 얼마나 바보 같은 일인가.

세상에 저렇게 대책없는 불합리함이라니..


아마 고사나 속담, 사자성어가 으레 그렇듯, 과장과 비약으로 교훈을 주려는 탓이려니 했다.


그런데 가만 생각하면..

그 허무맹랑한 연목구어를 내가 하고 있던 것 같다.




**

이 길 끝엔 무엇이 있을까?

설레는 맘 반, 두려운 맘 반으로 늘 채근하며 달려 오던 차였다.


하지만 설레는 맘도, 두려운 맘도 점점 사라지는 지금.. 

이 길 끝에 무엇이 있을지에 대해서도 더 이상 궁금하지 않은 나를 발견한다.


냉정히 돌아보면.. 

이 길은 내가 원하던 그 길도 아니었고,

이 길을 함께 간다고 믿던 사람들은 그 길을 갈 생각이 없었고,

무엇보다, 진짜 내가 그 길을 가고 싶었던 것도 아닌 것 같다.


차갑게 식어 버린 열정 뒤엔

허탈감을 넘은 열등감과 모욕감, 잔뜩 굳은 피해 의식과 이로 인한 방어 기제만 남았다.




***

누군가 말했다.


"너는 회사에 충성하는게 아니라, 일에 충성하는 사람이잖아"


그래, 나는 일이 좋아 일을 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그 일이 더 이상 좋아지지 않을 때, 혹은 더 이상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없을 때, 

그 누군가가 말했듯 나는 언제든 일에 대한 나의 충성을 거둘 수 있을 지 모른다.


그리고 지금, 나는 준비가 된 것 같다.




누굴 탓하랴, '연목구어'한 내 잘못이다.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목구어  (1) 2018.05.21
사랑한다  (1) 2017.06.30
또 찾아 왔구나...  (0) 2017.05.23
그렇게 소년은 어른이 된다  (1) 2016.07.28
증명  (3) 2015.04.16
생각 없는 삶, 슬픈 봄날의 기록  (2) 2015.04.06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년에 1글

    2018.06.11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