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2.04.17 01:19

프로젝트 종료 후 그간 반납한 주말을 대신해 일주일간의 휴가를 얻었다.

대휴가 사규에 있는 것이 아니다보니 약간은 눈치를 보고 나올 수 밖에 없었는데..

여튼 간만에 이렇게 쉬고 있다보니 다시 예전으로 돌아 간 것 같다.

이렇게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은데 말이지.

 

불과 몇 달 전에는 백수 생활 이제 끝내고 싶다 생각 했는데..

그게 뭐든 - 가지지 못 하는 것에 대해서는 미련이 남는가보다.

 

 

여튼 간만의 휴가를 어떻게 보낼까 이리저리 고민했다.

엊그제는 비행기 티켓도 좀 알아 보고 했더랬지.

그런데 가만 생각하니..

그간 너무 피곤했는데, 또 뭔가 하려고 하지 말고 그냥 푹 - 쉬어야 겠다, 싶다.

특히 해외로 나가면 그 자체로 고역이니..

그냥 가까운데 바람이나 쐬러 다녀야지.

 

 

그래서 실행에 옮긴 건, 간만의 탄도항.

아니 - 올해는 처음이구나.

작년엔 참 자주도 간 것 같은데..

올해는 정말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

 

하...

 

 

NEX-C3 | Pattern | 1/800sec | F/6.3 | 0.00 EV | 18.0mm | ISO-200

 

 

쉬자.

 

잠시 멈추자.

 

|| Pause.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PLAY

    2012.04.23 06: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차라리 ▶PLAY 면 다행이게, 어째 쉬고 오니 ▶▶ 2X 인거 같다. ㅋㅋㅋ

      2012.04.24 09:2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