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즐거운 꽃 구경
    쉼을 위한 이야기/사진 2011.04.10 22:31
    꽃 구경을 다녀 왔다.

    구경만 열심히 한지라 꽃 이름은 또 다 잊어 버렸다.

    DSLR-A900 | Pattern | 1/64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50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얘들은 위의 보라 꽃이랑 같이 심어져 있던 걸로 보아.. 아마 친척일거야.

    DSLR-A900 | Pattern | 1/125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40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그래도 얘들 이름은 확실히 안다.

    튤립! ㅎㅎ

    DSLR-A900 | Pattern | 1/250sec | F/7.1 | 0.00 EV | 135.0mm | ISO-100


    DSLR-A900 | Pattern | 1/640sec | F/3.5 | +1.00 EV | 135.0mm | ISO-100

     

    빨간 튤립도 있었는데 워낙 직광을 받고 있어서 다 뭉개져 버렸다.
    그래도 뭐.. 꽃은 꽃이다. 예쁘니깐.

    DSLR-A900 | Pattern | 1/320sec | F/7.1 | -1.00 EV | 135.0mm | ISO-100



    얘는 꼭 채송화처럼 생겼던데..
    이름은 꽃잔디래. 클리어모드로 찍었더니 색이 진득~ 원래 색은 좀 더 부드러웠다.

    DSLR-A900 | Pattern | 1/6400sec | F/1.8 | -1.00 EV | 135.0mm | ISO-200



    얘도 이쁘게 생겼는데.. 역시 이름을 몰라.
    색상 보정 같은거 하나도 안 해도 그 자체로 예쁘다. ^_^

    DSLR-A900 | Pattern | 1/200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250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이건 복수초란 녀석인데, 사람 찍느라 바디 셋팅을 뉴트럴로 해 놓고 깜빡 잊고 다시 안  돌려 놨더니 색감이 좀.. ^^;
    라룸이로 색상보정을 좀 해 줄까 하다가.. 이것도 나름의 맛이 있는 것 같아 그냥 둔다. (귀찮아서가 아니라? ;;)

    DSLR-A900 | Pattern | 1/1250sec | F/6.3 | 0.00 EV | 135.0mm | ISO-200



    산수유.
    자연은 그 자체로 그림이다.
    내가 표현을 못 할 뿐.

    DSLR-A900 | Pattern | 1/1250sec | F/4.0 | +0.30 EV | 135.0mm | ISO-200



    얘는 수선화라는군.
    수선화라는 이름은 많이 들어봤어도 관심있게 쳐다본 건 처음이었는데..
    이렇게 농염하게 생겼을 줄이야... 이름만 들어서는 굉장히 청초한 느낌이었는데.

    DSLR-A900 | Pattern | 1/3200sec | F/4.0 | 0.00 EV | 135.0mm | ISO-200



    이건 뭐.. 그동안 익히 봐왔던 호접란.
    맨날 보는거니.. 지겨워서 구도를 좀 바꿔봤다. 멋지네 ㅋ

    DSLR-A900 | Spot | 1/3200sec | F/1.8 | 0.00 EV | 135.0mm | ISO-200





    아무튼 즐거운 꽃구경이었다. ㅎㅎ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평양 건너, 그 아이가 왔다.  (0) 2011.04.15
    퇴근길 사진 몇장..  (0) 2011.04.12
    즐거운 꽃 구경  (0) 2011.04.10
    sunset  (0) 2011.04.10
    가끔은 삶이 너무 힘들다.  (0) 2011.04.02
    조류사진  (0) 2011.03.30

    댓글

Kunner.com since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