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전에 생각하고 한번 해 보고 싶었던건데, 이미 다른 사람들이 하고 있더군.
눈 찍고 사막이라고 우기기..


이미 선점당해버렸으니 똑같이 하면 표절이겠고..
그냥 포기하고 심도놀이나...


조리개를 최대 개방으로 한 이유는 핀이 잘 맞는지 보고 싶어서였다.
센터 갔다 온 후 이 렌즈로 사진을 찍어 본 일이 거의 없었으니까..
낮에 찍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배경이 온통 흰 색이고 반짝이고 하다보니 핀이 나가기 십상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
그러니 의도한 곳에 포커스가 안 맞았았어도 용서해주마.


DSLR-A900 | Pattern | 1/320sec | F/7.1 | 0.00 EV | 60.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3200sec | F/2.8 | 0.00 EV | 60.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1250sec | F/5.6 | 0.00 EV | 60.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200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라고 생각했지만 결국 사무실 자리에 돌아오자마자 시그마에 핀 교정 예약을 했다.


이런 우라질 싸군화 같으니라고.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그마 50mm f1.4 영입  (0) 2011.01.30
기도  (0) 2011.01.30
눈 밭의 옥상출사  (0) 2011.01.27
커피  (0) 2011.01.23
여기는 북극  (0) 2011.01.23
a900과 함께 하는 궁평항의 붉은 노을.  (2) 2011.01.23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