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고보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10 광각 렌즈 토키나 116 [tokina 11-16] 영입 (2)

요즘 풀프레임, 광각에 대한 갈망에 시달리다..
빤한 주머니 사정과 더욱 빤한 사진 실력을 감안하여 그냥 광각렌즈 하나를 들이는 것으로 마음을 잡기로 했다.

그렇게 마음을 다잡은 기념으로다가..
생각난 김에 바로 결제! 를 하려다.. 문득 G마켓의 10만원 쿠폰이 생각났다.
중고나라에서 쿠폰을 검색해 판매자에게 연락, 10만원 쿠폰을 구매하려고 하는데 이 판매자.. 내일 다시 통화하잔다.
내일까지 기다리기 싫어서.. 아무 생각 없이 G마켓에 들어가 스탬프로 10만원 쿠폰 응모!

어?

 filename=


평소에 보던.. 예상한 것과는 너무나 다른 화면.
얼레? 쿠폰 당첨 된거 맞아?

설마 10만원 쿠폰이 아니라 1천원 쿠폰을 잘못 눌렀나?
아.. 아주 지름신 별 짓을 다 한다.
맘 변하기 전에 렌즈 지르라고 쿠폰까지 주네..
여튼 고맙게도 난데없는 10만원 쿠폰이 생겨서 훨씬 부담 없는 가격으로 지를 수 있게 됐다.

결국 G마켓 최저가에서 10만원을 깎아 결제.
크롭바디 최고의 광각 렌즈니만큼 필터는 나름 최고급 필터로 물려 주고..
77mm HOYA HD 필터. 가격은 전혀 호야스럽지 않은..;;


그리고 드디어 어제 받았다.
학교 끝나고 전속력으로 집에 달려와 경비실에서 경비아저씨와 난로불을 쬐고 있는 녀석을 발견.
바로 집으로 가져와 박스를 뜯었다.


이건 뭐.. 두근두근 하고 자시고 할 틈도 없다.
얼른 뜯어서 마운트하고 싶어, 마운트한채로 광활한 뷰파인더를 보고 싶어 숨쉴틈도 없이 박스를 뜯어 나간다. 부욱~


그리고 꺼낸 순결한 토키나!


 filename=DSLR-A700 | Pattern | 1/50sec | F/1.8 | 0.00 EV | 35.0mm | ISO-800


순결한 토키나? 에 걸맞지 않는 완전 촌스러운 박스;;
다른 사람들 사용기에서 허접한 박스 생김을 미리 봤음에도 불구;;
실제로 봤을 때의 그 충격과 공포란... OTL
소니의 오렌지색 박스가 얼마나 세련된건지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암튼 토키나의 박스는 참 촌스러웠다.


 filename=DSLR-A700 | Pattern | 1/20sec | F/1.8 | 0.00 EV | 35.0mm | ISO-800


그리고 조심스럽게 박스를 열어 안을 들여다 봤는데..
그냥 떨렁.. 종이 박스에 비닐봉지에 렌즈가 들어 있었다.
이런;; 소니의 렌즈 포장을 좀 배워라.
그래도 서드파티 치곤 비싼 렌즈인데.. 너무 성의가 없다 싶다.


 filename=DSLR-A700 | Pattern | 1/25sec | F/1.8 | 0.00 EV | 35.0mm | ISO-800

<이제 낼모레면 내 품을 떠날 35.8이 수고해 주었다.>

렌즈의 생김은..
그동안 만져봤던 다른 것들과는 확연히 다르다.

그 전에는 죄다 잘 다듬어진 원통형이었다.
35.8 이나 50.8 같은 귀여운 단렌즈는 말할 것도 없고, 칼번들 이나 18-70 번들, 55-200 번들, 135.8 za, 70-200G(유령), 70-300G(캐스퍼) 등등.. 내가 써 봤던 렌즈들은 모두 둥글둥글했는데.

이 아이는 가분수다.
사진에는 아웃포커싱이 심하게 나와서 잘 안 보이겠지만..;;
게다가 후드는 또 어찌나 큰지.
가뜩이나 머리가 큰 아이를 더 크게 보이게 만든다.
후드를 씌워 놓고 거꾸로 세워 놓으면.. 자빠질 것 같을 정도다. ㅎㅎ

전체적으로는 어쩐지 어정쩡한 느낌?
뭐랄까.. 플라스틱으로 된 렌즈의 몸통이 약간 조잡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런데 꼼꼼히 뜯어보고 만져보다보니.. 묵직하고 단단하다는 느낌도 같이 든다.

마운트 했을 때의 느낌은..
무뚝뚝한 경상도 사내 같은 느낌이다. (-_- 아.. 이런 표현 참 싫다;;)

 filename=

<아이폰 3GS로 찍어 놓은 토키나 마운트 모습> - 가분수라 자빠진다. 아이폰3GS의 노이즈는 정말;;


그 길로 눈 오는 밤 거리를 달려나가 사진을 몇 장 찍어 주었다.
내 생애 첫 제대로 된 광각렌즈.

첫 느낌은.. 참 넓구나.
그리고 두번째 느낌은, 대체 이걸 어떻게 찍어야 좋은가..

추운 밤거리에서 셔터를 몇개 눌러 봤는데, 앞으로 연구가 필요한 것 같다.

 filename=DSLR-A700 | Pattern | 1/20sec | F/2.8 | 0.00 EV | 11.0mm | ISO-250
 filename=DSLR-A700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11.0mm | ISO-800
 filename=DSLR-A700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11.0mm | ISO-250
 filename=DSLR-A700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11.0mm | ISO-250
 filename=DSLR-A700 | Pattern | 1/20sec | F/10.0 | 0.00 EV | 11.0mm | ISO-800
 filename=DSLR-A700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11.0mm | ISO-320
 filename=DSLR-A700 | Pattern | 1/30sec | F/5.6 | 0.00 EV | 11.0mm | ISO-400


무보정 리사이즈. 사진을 작게 줄여서 잘 모르겠지만..
원본크기로 봐도 선예도가 상당하다.
핀이 오락가락하는 느낌이 있긴 한데.. 핀 잘 맞은 사진은 정말 입이 딱 벌어질 정도..
13mm 이상부터는 왜곡이 거의 없는 편인데, 그러다보니 광각이라기보다 표준줌 같아서 좀 아쉬울 정도다.


암튼.. 토키나 116은 분명히 내가 동경하던 화각의 렌즈임엔 틀림 없다.
어떻게 찍느냐가 관건이겠지.

열심히 연습해서, 광각 사진과 친해지도록 하자! ^^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숭이의 탈을 쓰다.  (1) 2010.12.20
삼식이를 영입하다.  (0) 2010.12.11
광각 렌즈 토키나 116 [tokina 11-16] 영입  (2) 2010.12.10
옛날 사진 - 2007.08.20 ~ 08.23  (0) 2010.11.13
어스름녘  (0) 2010.09.25
가을에 피는 장미  (0) 2010.09.25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을 올리고보니.. 오히려 35.8 의 사진이 훨씬 더 좋아 보이는;;

    2010.12.10 0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스마일옹

    순결한 토키나가 섭섭해 할라

    2010.12.16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