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이유(와 자기합리화)로 새로운 렌즈들을 몇개 영입했다.


근데 정작 렌즈만 사 놓고 사진은 안 찍으러 다니는 아이러니를 몸소 실천 중이다.
뭔가 몹시 한심한... orz


미놀타 24-50 F4 구형.


나온지 30년이 다 된 렌즈다. 
35-70 F4, 70-210 F4와 함께 미놀타 F4 시리즈라고도 하고, 미놀타의 축복이라는 별명도 있다지.
이 오래 된 렌즈가 지금 FF바디에 맞는다는 것도 신기하고, 성능도 무지 좋다는데 또 놀란다.
구형 미놀타 디자인은 신형에 비해 좀 안 이쁘다. 신형도 있다고는 하는데 구할 수가 있어야지 원..




DSLR-A850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4.0mm | ISO-320

탐론 70-300 Di usd


탐론 60주년 기념 렌즈 중 하나인 탐론 70-300 Di usd - 135.8 로 부족한 장망원 영역을 커버하기 위해 들였다.
4.5 ~ 5.6 가변 조리개라는 것이 좀 안타깝긴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면 지금의 서너배 크기가 됐겠지.
예전에 쓰던 캐스퍼 렌즈와 거의 비슷한 스펙이지만 성능은 조금 더 낫다는 평가다.
비닐을 뜯지도 않은 것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아직 제대로 써 본 적이 없다.


소니 SAL 50.4


기본 중의 기본 50mm.
시그마 50mm를 팔고 10만원쯤 더 저렴한 쌀점사를 들였다.
시그마는 나와 정말 맞지 않는다.
최근 중고 거래는 대체로 만족스러웠는데 이 렌즈는 사실 좀 별로다.
렌즈 자체의 상태는 괜찮은데 청소라든가 보관 상태가 영 별로였다. 외관도 썩 좋진 않고 -ㅅ-;
하지만 서울 사는 판매자가 병점까지 와줬으니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쿨하게 거래 완료.



대체로 저렴한 녀석들만 들어 왔다고는 해도, 쓸데없이 장비만 늘어 나고 있구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스모스 at night  (0) 2011.11.12
아침 안개  (0) 2011.11.08
새로운 렌즈들이 추가되었다.  (0) 2011.11.02
카메라 여행을 마치다.  (0) 2011.10.25
돌고 돌아 다시 a850  (0) 2011.10.09
어스름녘  (0) 2011.09.25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