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초, 4년을 쓴 정든 카메라를 뒤로하고 구백이를 샀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고급 카메라를 구석에 쳐박아 놓고 먼지만 쌓게 하고 있다는 자책에 구백이를 팔아 버리고..

또 그렇게 갑자기 세로그립을 준다는 소식에 밤새워 a77 현판을 하고..
나름 정 붙여서 써 보려다 영 적응을 못해 또 팔아 버렸다.

정말 고급 카메라가 내게 필요한가?
아예 초급용 카메라 하나 들고 아무 생각없이 셔터만 눌러보는게 어떨까,

이런 저런 고민을 해봐도 결국은 FF다.
마침 저렴한 a850이 나왔길래 덥썩;



DSLR-A850 | Pattern | 1/30sec | F/2.8 | +0.30 EV | 24.0mm | ISO-1000

어느 틈에 정신차려 보니 손엔 a850과 50mm단렌즈가 들려 있다.




하.. 정말이지 오래 오래 정붙이고 쓰자꾸나.
물론, 나중에 구백이 쿨매가 나오면 맘 떨리겠지만.


응?

흣;;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렌즈들이 추가되었다.  (0) 2011.11.02
카메라 여행을 마치다.  (0) 2011.10.25
돌고 돌아 다시 a850  (0) 2011.10.09
어스름녘  (0) 2011.09.25
Hello, Kitty!  (1) 2011.08.14
속리산 파노라마(2010.10.27)  (2) 2011.08.06
Posted by Kunner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