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a77을 구매한 후 잠깐 잠깐 카메라 셔터를 눌러 볼 뿐 제대로 사진을 찍어 볼 기회가 없다.

엊그제 잠깐 나갔다가 돌아 오는 차 안에서 황혼 빛이 아름답기에 카메라를 집어 들었다.

SLT-A77V | Pattern | 1/80sec | F/5.0 | 0.00 EV | 40.0mm | ISO-160

조수석에 앉아 차 앞유리 너머의 풍경을 찍었다.
차의 다른 부분들이 화각에 들어 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 노력했는데, 의외로 좋은 구도의 사진이 된 것 같다. 얻어 걸렸다. ^^


집에 다 와서 보니 완전 어스름녘이다.
멀리 미명이 눈에 들어와 사진을 몇 장 더 찍었다.

원래 이런 사진을 찍을 때는 당연히 ISO 감도를 낮추는데..
a77의 고감도 노이즈가 얼마나 좋은가 보기 위해 그냥 ISO 오토로 놓고 찍어 봤다.
결과는 약간 실망, 노이즈 입자가 상당히 거칠다.
라룸으로 깎아도 저 거친 노이즈는 쉽게 제거 되지 않을 것 같다.


SLT-A77V | Pattern | 1/125sec | F/5.0 | 0.00 EV | 80.0mm | ISO-2000

a77의 sunset 모드의 붉은 색감.


SLT-A77V | Pattern | 1/60sec | F/5.0 | 0.00 EV | 28.0mm | ISO-1000

Africa - 노이즈는 거칠지만 색감은 참 예쁘다. 어쩐지 아프리카 초원에서 볼 수 있는 풍경 같아서..


SLT-A77V | Pattern | 1/60sec | F/5.0 | 0.00 EV | 16.0mm | ISO-1000

Africa#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메라 여행을 마치다.  (0) 2011.10.25
돌고 돌아 다시 a850  (0) 2011.10.09
어스름녘  (0) 2011.09.25
Hello, Kitty!  (1) 2011.08.14
속리산 파노라마(2010.10.27)  (2) 2011.08.06
속리산 파노라마  (2) 2011.08.06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