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저래 바쁘다보니 월요일 일기를 금요일 - 이제 자정을 넘겼으니 토요일에 쓴다.

일요일 밤을 꼬박 새서 회사 일을 하고, 월요일을 쉬었다.
원래 오후에 외부 회의가 있었는데 다행히 취소가 됐지.
그래서 하루 종일 푹 쉴 수 있었다.

잔뜩 지뿌린 하늘이지만 비는 안 오고, 바람도 살랑살랑 날씨가 시원했다.

오래간만에 자전거를 타고 집 앞 산책을 다녀왔다.




DSLR-A900 | Pattern | 1/250sec | F/5.6 | -0.3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200sec | F/5.6 | -0.30 EV | 105.0mm | ISO-200

처음 보고 내 눈을 의심했다. 웬 코스모스? 
정말 코스모스가 맞나, 하고 몇번을 봤는데.. 맞는 것 같다.
원래 가을에 피는 꽃이 아니었던가? 마침 꽃등에가 찬조 출연해주었다.



DSLR-A900 | Pattern | 1/160sec | F/7.1 | 0.00 EV | 105.0mm | ISO-200

이봐, 코스모스 맞잖아. 5월에 핀 코스모스.. 흣~
저 뒤로 아련히 보이는 저 들꽃의 이름을 알아냈다. 개망초다, 개망초! 



DSLR-A900 | Pattern | 1/200sec | F/5.6 | 0.00 EV | 105.0mm | ISO-200

노란색 코스모스는 사실 별로 안 이쁘다. 코스모스는 분홍꽃이 최고 아닌가? ㅎㅎ
그래도 올해 첫 코스모스가 너무 신기하고 신통해서 몇장 더 찍어 봤다. 



DSLR-A900 | Pattern | 1/25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융건릉에 도착하니 월요일은 휴무란다. 아.. 왜 월요일에 쉬는거람. ㅠㅠ 
24-105의 저질 왜곡을 볼 수 있다. 이렇게 왜곡이 심할거면 대체 비구면 렌즈 왜 쓴거냐고?? ㅋ



DSLR-A900 | Pattern | 1/25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6.3 | +0.70 EV | 24.0mm | ISO-200

아쉬워서 근방을 몇장 찍어 봤다.
날이 몹시 흐렸지만, 사진 찍기에는 충분했다. 왜곡이 딱 보기에도 너무나 심하지만.. 뭐, 가볍도 작고 싼 렌즈가 이 정도면 됐지. ^^;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05.0mm | ISO-400

그러고 있는데 갑자기, 이 녀석이 나타났다.
나 참.. 사람 바로 앞 까지 와서 이러고 있다니.. 낯가림 너무 안 하는거 아니냐, 너?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05.0mm | ISO-400

손에 든 렌즈는 24-105가 전부. ㅠㅠ
135.8을 가지고 갔었음 좋았겠다, 하는 생각을 계속 했다. ㅠㅠ 



아 물론.. 이 정도면 망원렌즈 필요 없기도 하다.
이것은 그저 위 사진에서 다람쥐를 1:1 크롭한 것이다. 24-105 로 찍어도 이 정도다. 흐흐..



DSLR-A900 | Pattern | 1/40sec | F/6.3 | 0.00 EV | 30.0mm | ISO-250

융건릉이 문을 닫았기에 용주사를 갔다.
그런데 가만 생각하니, 여긴 들어가봐야 괜히 돈만 내고 안에 볼 것도 별로 없다. 그래서 입구의 현판만 찍고 나왔다. 




DSLR-A900 | Pattern | 1/80sec | F/6.3 | +0.30 EV | 70.0mm | ISO-800

자전거 타이어에 바람이 빠져 잠깐 집으로 가는 길.
붓꽃이 예쁘게 피어 있다. 조리개 값이 높지만 배경 흐림은 적절히 멋스럽다. 조금만 더 밝게 색 보정을 할까 하다...
역시나 귀찮으므로 그냥 리사이즈 ㅋ 



DSLR-A900 | Pattern | 1/50sec | F/4.5 | 0.00 EV | 45.0mm | ISO-400

자전거 바퀴에 바람을 채우고, 다시 열심히 페달을 밟아 화산체육공원으로 갔다.
자전거 두대가 나란히 서 있다. 멋지네. ㅎㅎ 



DSLR-A900 | Pattern | 1/30sec | F/6.3 | +0.30 EV | 24.0mm | ISO-250

간만에 자전거 타는 건 좋았는데..
화산 체육공원엔 이제 사진 찍을 거리가 넘 없더라. 꽃도 다 지고..
오직 장미 뿐이다. 장미 뿐. 




한 세시간 정도 자전거를 타고 왔는데..
결국 무릎이 또 아파왔다.

그래도 이번엔 회복이 좀 빨라서 이틀 정도 절뚝 거리니 더 이상 아프지 않았다.
천천히.. 낮은 강도로 운동을 좀 해 보는 것도 좋겠다.


벌써 토요일, 주말이니..
이게 고작 이번 월요일의 이야기였는데.. 한 주가 이렇게 후딱 가 버렸다.
어쩐지 아쉽고, 무섭다.


흑.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06-02  (0) 2011.06.04
11-06-01  (0) 2011.06.04
11-05-30  (0) 2011.06.04
11-05-29  (2) 2011.05.30
11-05-28  (2) 2011.05.28
사진을 대하는 새로운 시각을 가르쳐 주는 작가 - Yasu Suzuka.  (2) 2011.05.28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