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한번은 사진을 찍자고 마음 먹은 일 - 아직까지는 잘 하고 있다.


아침에 외근을 나갔다가 길가 화단에 핀 양귀비를 찍었다.
회의하러 가야 하니 대충대충 찰칵 찰칵.

DSLR-A900 | Pattern | 1/320sec | F/5.6 | 0.0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320sec | F/5.6 | 0.0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200sec | F/6.3 | 0.0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250sec | F/6.3 | 0.0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250sec | F/6.3 | 0.0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160sec | F/6.3 | 0.00 EV | 105.0mm | ISO-200

첫 사진만 스탠다드 모드, 그 후에는 클리어 모드다. 클리어의 원색은 너무 강하다. 그냥 스탠다드로 찍을 걸 그랬다.




고작 1~20분 회의 하러 나는 그 먼 길을 갔던거다.
썰렁하기까지 한 회의를 끝내고 터덜터덜 사무실로 돌아간다.

날은 후덥지근하고 목도 마르고 해서 간만에 된장질.

DSLR-A900 | Pattern | 1/3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50

DSLR-A900 | Pattern | 1/3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40sec | F/6.3 | 0.00 EV | 105.0mm | ISO-1600

DSLR-A900 | Pattern | 1/30sec | F/6.3 | 0.00 EV | 70.0mm | ISO-1600

DSLR-A900 | Pattern | 1/30sec | F/6.3 | 0.00 EV | 24.0mm | ISO-500

DSLR-A900 | Pattern | 1/20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아무 생각 없이, 고민 없이 일단 찍고 보자. 생각은 그만 - 무조건 많이 찍어보자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커피를 들고 전철역으로 걸어가다보니, 장미가 피었다.
어느 틈에 또 장미가 만발하는 계절이 됐다. - 나의 인지 여부와는 관계없이...


DSLR-A900 | Pattern | 1/100sec | F/6.3 | 0.00 EV | 80.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9.0 | -0.30 EV | 105.0mm | ISO-400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9.0 | -0.30 EV | 105.0mm | ISO-250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9.0 | 0.00 EV | 105.0mm | ISO-400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9.0 | -1.0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160sec | F/9.0 | -1.30 EV | 105.0mm | ISO-200

빨간 장미의 색은 틀어지기 쉽다. 이럴 땐 노출을 낮춰 찍으면 대체로 실패하지 않는다.



DSLR-A900 | Pattern | 1/64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250sec | F/6.3 | 0.0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160sec | F/6.3 | 0.00 EV | 105.0mm | ISO-200

청담역을 향해 걸어가면서.. 도심 한복판에서 이런 녀석들을 만나니 너무나 반가웠다.



그렇게 다시 사무실로 복귀하고.. 또 오후 수업을 위해 학교로 가던 중 또 다른 장미를 만났다.
똑같이 생긴 장미지만, 아까와는 좀 다른 장면을 연출하고 있다.

DSLR-A900 | Pattern | 1/125sec | F/6.3 | 0.00 EV | 105.0mm | ISO-250

DSLR-A900 | Pattern | 1/80sec | F/6.3 | 0.00 EV | 70.0mm | ISO-200

DSLR-A900 | Pattern | 1/80sec | F/6.3 | 0.00 EV | 70.0mm | ISO-640

DSLR-A900 | Pattern | 1/80sec | F/6.3 | 0.00 EV | 70.0mm | ISO-250

DSLR-A900 | Pattern | 1/80sec | F/6.3 | 0.00 EV | 70.0mm | ISO-320

DSLR-A900 | Spot | 1/125sec | F/6.3 | 0.00 EV | 105.0mm | ISO-200

DSLR-A900 | Spot | 1/125sec | F/6.3 | 0.00 EV | 105.0mm | ISO-500

피빛처럼 붉은 꽃잎이 떨어졌다. 피고 지는 것은 자연의 이치인데, 어쩐지 처연한 느낌이 드는 것은 내가 그렇게 보기 때문일거다.



오늘도 이렇게, 사진과 가까이 하기를 완료했다. 뿌듯~ ^_^


Sony a900 + Minolta 24-105 d, JPG fine, Standard mode +1 -1 +2 0 0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05-27  (2) 2011.05.27
11-05-26  (2) 2011.05.26
오늘의 사진  (2) 2011.05.26
귀가, 산책.  (2) 2011.05.24
[24-105] 퇴근길 소경  (0) 2011.05.20
홍대 스냅  (4) 2011.05.18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T

    나도 그렇게 적어도 하루에 한번은 셔터를 만져야할텐데...
    연이틀, 칠촌이는 슬링백에 고이 잠자고 있네요~ ^^;
    몸도 마음도 매우 퓌곤한 목요일입니다. 그래도... 화이팅~ ^^/

    장미가 아름다운 5월입니다..

    2011.05.26 1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하루만 더 지나면 주말이에요. ^^

      사실 이렇게 웃으면서 얘기할 건 아닌데.. 한 주 한 주가 너무 빨리 지나가서요..

      학교에선 지금 마지막 학기의 축제가 한창입니다.
      카메라를 꺼내들고 싶은 맘이 가득하지만, 아웃사이더 티 내는게 싫어 막 뛰어 지나가요. ㅎ

      2011.05.26 14:5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