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1.03.27 21:00

최근들어 내가 참 많이 지쳐있다는 생각이 든다.
몸이 고달픈 것 보다 마음이 고달프다.

달라진 환경에 대한 적응력이 그다지 느린 편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짧은 시간에 너무 많은 것들이 변했고,
그 변화들 하나하나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크기의 것이었다.


그 와중에도 시간은 가서..
시간의 흐름에 따라 해야 할 것들이 하나씩 하나씩 또 늘어나고.


오늘 하지 않은 일은 고스란히 내일의 일이 되어 돌아 온다.
거기에 내일 해야 하는 일까지 겹치면,
시간은 없는데 일은 두배로 늘어나는 효과를 보게 된다.


이럴 때는 그저 하나라도 줄여야는데..
가진 것 없고 이룬 것 없다는 조급함은 일을 줄이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맘 다잡고 얼른 처리해 내지도 못하고..


이래저래 조금 지쳤다.


이 와중에 토익까지?
에효, 토익 시험은 당분간 안 보는게 좋겠다.
공부할 자신이 없으니 말야.


이래저래 주절주절..

휴...


DSLR-A700 | Pattern | 1/2000sec | F/3.5 | 0.00 EV | 16.0mm | ISO-200




쉼이 필요하다.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야옹아.  (0) 2011.04.29
융건릉 산책  (0) 2011.04.18
조금 지쳤다.  (0) 2011.03.27
하늘바라기  (0) 2011.03.24
가구 배치를 바꿨다.  (0) 2011.03.09
한심한 시간이 흐르고 있다.  (2) 2011.03.03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