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엔 간만에 시내를 여기저기 돌아 다녔다.
그리고 난 후엔 맛난 것들을 먹고 다녔다.
가격은 저렴하지만, 참 맛난 먹거리들.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다.

DSLR-A900 | Pattern | 1/50sec | F/2.8 | 0.00 EV | 45.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집 근처에 있는 '시골집' 이란 이름의 뼈해장국집.
뼈해장국 집처럼 흔한 게 또 있겠느냐만.. 여기처럼 맛있는 뼈해장국집은 없다.
무지 맛있으면서도 냄새도 없다. 
고기는 항상 투실투실 살도 많다.
단연 최고다.
나는 먹지 못했지만, 깍두기가 참 맛깔스럽게 생겼다.


DSLR-A900 | Pattern | 1/50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40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40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25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20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50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4.0mm | ISO-500
DSLR-A900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4.0mm | ISO-250
회사 근처에 있는 멘무샤 라는 일본식 라멘집.
맛도 맛이지만 인테리어도 참 좋다.
깔끔하고 분위기도 좋고.
가격도 나쁘지 않은 수준이다.
빨간색 탄탄멘이 7000원, 하얀 돈코츠멘은 6500원.
튀김도 파는데, 저 튀김이 8500 원이라면 좀 비싼 느낌이지만 역시 맛은 좋다.
그런데 아무리 프랜차이즈라고 해도.. 확실히 누가 요리를 하느냐에 따라 맛은 달라지기 마련이다.
오늘은 지난 번에 왔을 때 보다 별로였다.


DSLR-A90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60.0mm | ISO-400
DSLR-A90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60.0mm | ISO-500
DSLR-A90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60.0mm | ISO-400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을 뽑으라면, 분명 상위권에 랭크될 강릉집의 회무침정식.
이 집은 정말 좋다.
가끔 꼬맹이들 때문에 시끄럽긴 해도, 넓직하면서 사람도 별로 없고..
정갈하다는 느낌이 잘 어울리는 음식들.
무엇보다도 맛있으니까!
다만, 처음 강릉집의 존재를 알았을 때엔 6천원이던 것이.. 
조금씩 조금씩 오르더니 작년 말엔 드디어 9천원이 됐다.
들깨 미역국에 맛좋은 반찬, 생선 알과 쌈장이 어우러진 깻잎과 회무침.
그리고 후식으로 튀김과 십전대보차 까지.
이런걸 다 제공하면서 9천원이라면 그리 비싼건 아닐텐데.. 8천원 할 때와는 느낌이 좀 다르다.
그래서 최근엔 자주 안 가게 되는 강릉집.
그러나 역시 일단 가면 절대 후회하는 일은 없다.
맛있다. ^.^

이제 내일부턴 또 회사에서 맛 없는 음식들을..
그야말로 살기 위해 먹어야겠지?

아.. 즐거운 식도락이여.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