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 대응 고정조리개 표준줌 시그마 24-60.


출시된지 조금 지나 가격이 많이 떨어진 지금에 와서도 신품 최저가가 66만원.
그러나 중고가는 30만원 정도 밖에 안 한다. 난 30 넘게 주고 샀지만, 여튼..

물론, 수급이 안 맞으니 중고 가격이 터무니 없이 내려가는거다.
그런데 경제학적으로 볼 때 수급이 안 맞는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단순히 해당 제품이 문제가 있어서, 즉 가격에 비해 성능이 영 아니라 그럴 수도 있고.
그 상품도 좋지만 대체재가 워낙 좋아서 일수도 있고..
또는 소비자의 기호가 단기간에 변해 가격이 곤두박질 치게 될 때도 있다.

시그마 24-60의 경우는 위의 1번 보다는 2번 내지는 3번, 또는 2번과 3번의 복합적 결과인 것 같다.
어떻다고 해도.. 나 같이 주머니가 가벼운 사람들에겐 고마운 일이다. ㅎㅎ
초광각의 언저리를 커버하는 고정조리개 표준줌렌즈를 30만원 안팎에 산다는 건 뭐.. 그야말로 고마운 일 맞다.
게다가 무게는 500 그램 좀 넘으니..
뽀대는 좀 덜 하다만, 이래저래 몹시 맘에 든다.

DSLR-A900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60.0mm | ISO-800
DSLR-A90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60.0mm | ISO-320
DSLR-A900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60.0mm | ISO-800
DSLR-A700 | Pattern | 1/25sec | F/2.8 | 0.00 EV | 60.0mm | ISO-100


일단 색감은 맘에 든다.
색감이 몹시 진해서 이질적으로 보일 때도 있지만, 대개의 경우 자연스럽게 잘 표현하는 것 같다.

그런데 선예도는 영 맘에 들지 않는다.
그게 렌즈 자체가 소프트한건지..
아니면 바디랑 핀이 잘 안 맞는건지(교정 보내야 하나)
그것도 아니면 풀프레임 최대 개방에서의 심도가 원래 이렇게 얕은건지..
아직 경험이 별로 없어 잘 모르겠다.


좀 더 열심히 찍어 보면서 연구해야겠다.

뭐 어떻든.. 이 가격에 이 정도 렌즈를 구한건 참 행운인 것 같다. ㅎㅎ

'쉼을 위한 이야기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그마 24-60의 색감.  (0) 2011.01.15
Sony style.  (0) 2011.01.15
나의 첫 FF 표준줌 - 시그마 24-60  (2) 2011.01.15
A900 + 칼이사(Distagon 24mm F2.0) 의 색감  (0) 2011.01.13
나의 첫 Full-frame Camera. A900  (0) 2011.01.13
새를 찍다 #2  (0) 2010.12.26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2008년 9월엔가 용산에서 낚여서..이거 완전 비싸게 샀거든요...;;ㅠㅠ
    근데 좀 써보다가 후회했어요. 일단 누런끼가 너무 맘에 안 들어요. 그냥 쓸만하긴 한데..뭔가....답답한 느낌이 들 때가 많죠. 선명한 느낌의 사진이 아니라서...
    400디랑 그거 다합쳐서 120에 샀어요. 그때 450디가 유행했을 때였는데..ㅠㅠ 그것도 디피제품 산건데...덤탱이를 엄청 씌운듯 해요.;;

    곧 요 렌즈 30 못줘도 팔고, 캐논 24-105로 바꿀까 해요.ㅠㅠ 정말..답답해서 못 쓰겠다는.ㅋㅋ

    2012.01.30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ㄴ 누런끼는 화밸을 잘 맞춰서 찍으면 되죠, 실외에서는 누런끼 거의 못느끼고, 누런끼 라기 보다 가끔 실내에서 오토화밸로 찍을때 느껴지는 따스함이 좋던데

    2013.07.11 0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