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09.02.12 01:51
하지만 억울한 일이었다.

나는 내 계산기를 내밀지 않았다.
다만 상대의 계산기가 잘못됐다는 것을 말했을 뿐..

게다가 그 상대는 언제나 자신은 계산하지 않는다고 말했던 사람이 아닌가.

그런 생각지않던 계산을 용인한 것은, 그게 나의 도의적 책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잘못된 계산기는 경우가 다르지 않은가.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은 그 뿐이다.

재물을 잃는 것은 적게 잃는 것이오, 사람을 잃는 것은 좀 많이 잃는 것이라 했다.
조금, 그리고 조금 많이 잃었다.

좋게 하는 말도 어긋나게 해석하는 상황에서는 대화가 성립하지 않는다.
물론 거기에 나의 대화법, 그 기술적인 결함이 없던 것은 아니지만 말이다.
하지만 그런 실수도 결국은, 억울함이 또 다른 억울함을 부르는 일이었을 뿐이다.
그 억울함이 또 다른 억울함을 부르고, 그 억울함이 또 다른 억울함을 부르는 일이 계속 되고 있다.

- 그래서 나는 잠을 못 들고, 키보드를 두드리는 내 오랜 습관을 꺼내 든 것이렸다...


하지만 냉정해지자.
이익과 손해 - 그 이해에 얽매이지 말자.
때로 잃음이 또 다른 얻음을 불러 올 때도 있는 법일테니까..
어쩜 새로운 얻음은 잃음보다 값진 것일 수도 있는 법일테니까..

더구나 미래의 가치는 실현되지 않았기에 더욱 가치있는 법일 것이다.
지난 날이야 어떻든, 앞으로 하기에 달렸으니까.

결국은 타자를 두드릴 때 마다 반성, 반성 뿐이다.
다음 번에는 이런 일이 있지 않기를 바라는,
앞으로는 오늘의 이런 미욱한 점을 보완해 제대로 한번 해 보겠다는 다짐을 더할 뿐이다.

잊자.
오늘의 답답함과 무기력함, 슬픔과 분노와 좌절을 잊자.
잊자, 잊자, 지워 버리자.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일부 수정  (0) 2010.05.16
오랜만이다..  (0) 2009.08.12
잊자, 잊자, 지워 버리자.  (0) 2009.02.12
반성  (0) 2009.02.12
정리  (0) 2009.02.12
사요나라, 지라이야..  (0) 2009.02.03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