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3.07.25 00:21

iPhone 4S | Pattern | 1/172sec | F/2.4 | 4.3mm | ISO-64




울적한 밤이다.


요며칠 너무 피곤해서 얼굴이 많이 상했는데,

아무래도 몸이 지친 탓에 마음도 지쳐 가는 걸까.


약하다.

약하다는 걸 인정하는건 비겁한게 아니라고 생각하면서도

약한 내 자신이 참 싫다.


내가 바라는 것이 옳다고 믿는다.

내가 하려는 것이 옳다고 믿는다.


하지만 그게 과연 가능한 일일까?

정말 남들 얘기 처럼 나는 꿈을 꾸고 있는게 아닐까?

점점 움추려 들고 있다.


위로가 필요한 것 같다.

누군가 내가 옳다고 말해주길 바라고 있는 것 같다.

자꾸 확인 받고 싶은가보다.

어린 애처럼.


자꾸 무언가 핑계를 대고 싶다.

하지만 늘 말하는 것처럼,

결국 삶에서 어느 하나 내가 선택하지 않은 것이 없다.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책임의 무게감을 느낄 때 마다 또 움추려든다.


무섭다.

무섭다는 것을 느낀다는게 더 무섭다.

내가 무서워 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기가 참 어려운데,

그런 생각을 하고 있는 자체가 무섭고 두렵다.


어쩌면 나는 깜도 아닌 주제에 

무턱대고 덤빈 것은 아닐까.

이 두려움이 나를 지배하고 있다.


떨쳐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한..  (1) 2013.11.12
휴식이 필요해..  (1) 2013.11.08
두렵다.  (3) 2013.07.25
계속 가거나, 이제라도 뛰어 내리거나. (2)  (1) 2013.05.20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0) 2013.05.20
고독  (0) 2013.05.20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ㅁㅁ

    완전 공감...

    2013.11.29 0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4.01.07 01:24 [ ADDR : EDIT/ DEL : REPLY ]
    • 퍼 갈만한 글이 아니라 생각해 좀 당황스럽네요 ^^;;

      얼른 힘냅시다..

      2014.01.10 14: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