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3.05.20 23:24


NEX-C3 | Pattern | 1/1000sec | F/8.0 | 0.00 EV | 18.0mm | ISO-200




"계속 가거나, 이제라도 뛰어 내리거나."



예전에 썼던 글의 제목이다.

너무 오래 돼서 검색하지 않으면 언제 썼는지 기억도 나지 않을..

(http://www.kunner.com/517)


이런 사이트가 있는지조차 아는 사람이 별로 없긴 해도, 

어떻든 공개된 일기를 쓰는 터라..

무슨 생각으로 쓴 글인지 알지 못하면 내용을 다 이해할 수 없다.

글 쓴 즈음에 보면 그냥 무언가 고민하고 있구나, 하는 정도겠지만 그나마도 시간이 지나면 다 잊고 만다.

뭐 어떻든.. 지금은 그게 중요한 게 아니지.




결국 그렇지 않은가?


계속 가거나, 

아니면 이제라도 뛰어 내리거나.



뭘 잃을게 그리 많다고 전전 하고 있는가?



지금 이러고 있는 모습이 몹시 마뜩찮다.



결국 나도 그렇다.

둘 다 가지려 하니 문제가 되는거다.

세상 경험 별로 없는 꼬맹이에게 내려 보듯 이야기 한 그 말, 결국 나도 마찬가지다.


내 맘대로 하고 싶다,

하지만 욕은 먹고 싶지 않다.

나는 욕도 안 먹고 일도 내 맘대로 하고 싶다.

그러니까 힘든거다.


욕이 먹기 싫다면 시키는 대로 하면 된다.

그러다 잘못되면 시킨 사람이 욕을 대신 먹을 테니.

아니, 실제로는 결국 내가 욕 먹겠지만 적어도 변명거리는 있지 않겠나.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거라면 까짓 욕 먹으면 그만이다.

어차피 스스로도 납득하지 못하는 상황을 질질 끄는 것, 원치 않는 일 아닌가?

망한다고 해도 얼마나 더 망할텐가.



애초에 잡초 아닌가, 나는.

고운 모래에 심어 주지 않는다고 한스러워 할 것도 없다.

자갈이 곱게 깔려 있지 않다고 투덜 거릴 것도 없다.



눈치 보지 말고, 하고 싶은 대로 해 보자.

어차피 위험 가득한 일, 그 책임은 올곧이 나에게 있다.

하고 싶은 대로 해 보고, 욕 먹을 일 생기면 기꺼이 먹자.


그런데 일이 하고 싶은 대로 되냐고?

안 될게 뭐냐, 

정 안 되면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면 그만이지.



말 그대로.

계속 가거나, 이제라도 뛰어 내리거나.

둘 중 하나 아닌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식이 필요해..  (1) 2013.11.08
두렵다.  (3) 2013.07.25
계속 가거나, 이제라도 뛰어 내리거나. (2)  (1) 2013.05.20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0) 2013.05.20
고독  (0) 2013.05.20
무소의 뿔처럼 그렇게 가련다.  (0) 2013.02.13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뿌리 깊은 잡초, 비 바람과 싸워 이긴 야생초.

    2013.06.04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