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Kunner2013.05.20 22:44


DSLR-A900 | Spot | 1/4000sec | F/1.8 | +0.30 EV | 135.0mm | ISO-200




무언가 써내려야겠다는 생각이 가득한 날이다.


글을 쓰느라 타자를 두드리는 것이 꽤나 오랜만.

그간 그런 생각이 없던 것은 아니었다.

바로 며칠 전에도 꽤 많은 문장들을 혼자 뇌까리곤 했다.


그런데도 글을 쓰지 않았던 것은..

아마도 나태함이겠지.


어쩌면 이제 더 이상 글을 쓴다는 행위에 별 감흥을 느끼지 못하는 탓일지도 모른다.


그게 어떤 것이든..

어쩐지 서글픈 생각이 든다.


늙어가는구나.

늙었구나, 하는 느낌.


눈 앞이 살짝 아득해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tter from Kunn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속 가거나, 이제라도 뛰어 내리거나. (2)  (1) 2013.05.20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0) 2013.05.20
고독  (0) 2013.05.20
무소의 뿔처럼 그렇게 가련다.  (0) 2013.02.13
2013, 새해 첫 글을 써내린다.  (2) 2013.01.26
불만족  (0) 2012.09.02
Posted by K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